뉴스

자금조달계획서 분석하니…젊을수록 '갭투자' 많았다

자금조달계획서 분석하니…젊을수록 '갭투자' 많았다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1.09.22 07:25 수정 2021.09.22 0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서 집을 사려면 구매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지난해와 올해 서울에서 집을 산 사람들이 제출한 자금조달계획서를 분석해 봤더니 젊은 층들은 세를 끼고 집을 사는 이른바 갭투자에 매달린 걸로 확인됐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 이 아파트 84제곱미터형 매매가는 지난 7월 7억 3천500만 원.

지난달 전세 가격은 5억 7천만 원이었습니다.

전세를 끼면 1억 6천만 원만 보태도 살 수 있는 것입니다.

[공인중개사 : 물건이 없다보니, 전셋값이 부르는 게 값이 돼버렸죠.]

대출까지 까다로워지면서 20, 30대 젊은 실수요층을 중심으로 갭투자를 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공인중개사 : 월세 받으며 있다가 나중에 늙어서 갈 데 없으면 들어와서 살겠다, (젊은 사람들이) 뭔가를 사야 한다고 조바심을 내더라고요.]

지난해와 올해 서울 주택 매수자들이 낸 자금 조달 계획서 19만 3천여 건을 분석했더니, 평균 매입가는 약 8억 원이었습니다.

자금 출처는 기존 부동산 처분대금이 56.5조 원, 즉 36%로 가장 많았고, 임대보증금 승계가 34조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나이가 젊을수록 전체 매입 자금에서 임대보증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커졌는데요, 30대는 주택 매수 자금의 26%를, 20대는 43%, 10대는 65%를 임대보증금으로 마련했습니다.

특히, 10대는 증여 또는 상속받은 돈을 보태 갭투자에 나선 걸로 나타났습니다.

[천준호/민주당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 : (청약에서) 추첨을 통한 방법이 아니면 공급받기 어려운 분들이 갭투자에 많이 나섰던 게 아닌가… 향후 5년 이내 주택공급계획 흐름까지 보시면 갭투자를 하지 않으셔도.]

치솟는 집값과 전셋값이 젊은 층의 추격 매수와 갭투자로 이어지는 건데, 활발한 공급으로 매수 심리가 안정되기 전에는 이런 현상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