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청년대변인 '패배자 새X' 막말 논란…野 "GSGG 이어 또?"

與 청년대변인 '패배자 새X' 막말 논란…野 "GSGG 이어 또?"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9.21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청년대변인 패배자 새X 막말 논란…野 "GSGG 이어 또?"
더불어민주당 하헌기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욕설이 담긴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하 청년대변인은 이달 초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사용해 개그맨 윤정섭 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새X, 패배자 새X" 등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갈등은 지난달 31일 하 청년대변인이 한 주간지에 기고한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 칼럼이 발단이 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 청년대변인은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명예훼손·모욕 등 범죄에 대해 운영사인 유튜브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이 글을 기고하면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 씨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 씨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수사가 진행 중인데, '구속된 유튜버'에 대한 칼럼을 쓰면서 피고소인 신분인 최 씨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은 겁니다.
하헌기 부대변인 SNS 캡처 (사진=연합뉴스)이에 대해 개그맨 윤 씨는 지난 3일 인터넷 영상을 통해 과거 최 씨로부터 비판을 당한 하 청년대변인이 자신과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의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하 청년대변인으로부터 욕설 전화를 받았다는 게 윤 씨의 주장입니다.

하 청년대변인은 SBS와의 통화에서 "욕설을 한 것에 대해서는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윤 씨에 대해서는 "개그맨이 아닌 보수 유튜버이고, 제가 '헬마우스' 유튜브채널을 운영할 때부터 조금씩 분쟁이 있었다"라며 "동료 작가에게도 개인 SNS를 통해 괴롭힘을 하는 것을 보고, 그만하라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 청년대변인은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의 보좌진 출신으로, 올해 8월 민주당 청년대변인으로 임명됐습니다.

윤 씨는 현재 SNS와 TBN 교통방송 등에서 개그맨 겸 리포터로 활동 중이며, 유튜브 채널 '캡틴TV'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캠프는 김인규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쌍욕을 뱉은 청년대변인을 즉각 경질하고 출당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앞서 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 무산을 놓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욕설의 약어로 추정되는 'GSGG'라는 표현으로 물의를 빚었던 일과 싸잡아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