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온종일 고속도로 정체…밤 늦게 풀릴 전망

온종일 고속도로 정체…밤 늦게 풀릴 전망

박재현 기자

작성 2021.09.21 19:58 수정 2021.09.21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1일) 추석을 맞아 전국 고속도로는 상·하행선 모두 하루 내내 붐볐습니다. 정체는 밤늦은 시간부터 차츰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또, 오늘 밤부터는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다시 비 소식이 있으니까 안전운전하시기 바라겠습니다.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재현 기자, 지금도 차가 많이 밀리고 있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경기 안성휴게소에 나와 있습니다.

불과 1시간 전쯤까지는 도로가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차량이 많았습니다.

지금은 다소 풀렸지만, 아직도 휴게소 부근에서는 차들이 제 속도를 못 내고 있습니다.

귀경 행렬이 한꺼번에 몰리기 시작한 데다 막바지 귀성 행렬에 비까지 겹치면서 종일 정체 구간이 많았습니다.

정체는 밤 9시가 지나면서 조금씩 풀리다가 내일 새벽 1시쯤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도 밀리는 구간, 도로 CCTV 보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안성분기점입니다. 서울 방향으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종일 답답한 흐름 보였던 서해안고속도로 당진나들목 부근은 지금도 심한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원도에서 서울로 향하는 도로들도 수도권 근처에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 부산에서 출발하면 서울 요금소까지는 5시간 10분이 걸립니다.

목포에서는 5시간 40분, 대구에서는 4시간 10분, 강릉에서는 2시간 4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작년과 마찬가지로 휴게소 안에서는 음식을 먹지 못하고 포장만 가능합니다.

오늘 밤부터는 수도권과 강원도에서 다시 비가 내릴 예정입니다.

밤늦게 출발하시는 분들은 빗길 운전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김종태, 현장진행 : 신진수, 헬기조종 : 김강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