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처럼 8명 모여 차례…감염 우려에 조심조심

모처럼 8명 모여 차례…감염 우려에 조심조심

정반석 기자

작성 2021.09.21 20:02 수정 2021.09.21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추석에는 모처럼 가족끼리 많게는 8명까지 한자리에 모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추모 시설들이 대부분 문을 닫으면서 성묘객은 전보다 줄었습니다. 내년 추석은 올해와 다르길 바라면서 사람들은 차분하게 명절을 보냈습니다.

한가위 풍경, 정반석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자>

정성스럽게 차린 차례상을 향해 모처럼 모인 가족들이 예를 갖추고,

[최명호/대구 남구 : 가족의 화목을 위하여, 코로나 종식을 위하여. (위하여.)]

차례를 지낸 뒤에는 모두 한자리에 둘러앉아 식혜를 마시며 궁금했던 서로의 소식을 나눕니다.

백신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하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되면서, 이번 추석에는 평소 모이던 가족들 대부분이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박수영/경기 용인시 : 작년에는 정부 지침대로 각자 자가에서 대기하는 상태로 있었는데 올해는 이렇게 1년 만에 다시 처음 찾아뵀습니다. 가족은 만나면 그냥 좋은 겁니다.]

먼 곳을 오가지 않은 사람들은 도심 쇼핑몰에 몰려들었습니다.

[노진철/경기 고양시 : 식구들 전부 다 모이기 힘들어서 아버님 댁에서 식사만 간단하게 하고 나와서 시간 보내려고 여기 나왔습니다. 최대한 마스크 잘 쓰고 음식 조심해서 먹고….]

오전 한때 비가 온 후 맑게 갠 수도권의 공원에는 야외에서 화창한 날씨를 즐기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명절이면 붐비던 추모공원은 오히려 한적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우려해 문을 닫은 곳이 많기 때문입니다.

일부 문을 연 곳에서도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는 방역 지침에 따라 4명까지만 모여 성묘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래도 추석을 맞아 민속촌을 찾은 아이들은 조상님 생활 체험에 흠뻑 빠져들었고, 인파가 몰린 곳을 피해 산 정상에 오른 등산객들은 땀을 닦으며 휴식을 취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2번째 추석을 맞은 시민들, 내년에는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오기를 소망하며 차분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설민환·김덕래 TBC·김민수 G1, 영상편집 : 이홍명, 헬기조종 : 민병호·김강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