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약혼남과 자동차 여행 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남성도 실종

약혼남과 자동차 여행 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남성도 실종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9.21 16:10 수정 2021.09.21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약혼남과 자동차 여행 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남성도 실종
미국의 20대 여성이 약혼자와 함께 장거리 자동차 여행을 떠났다가 시신으로 발견돼 사건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같이 여행을 갔던 약혼자는 이달 초 혼자 집으로 돌아왔으나 이후 행적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워싱턴포스트와 CNN등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 FBI는 현지시간 19일 와이오밍주의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캠핑장에서 개비 퍼티토(22)의 인상착의와 일치하는 시신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FBI는 사망 원인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21일 부검을 할 예정입니다.

플로리다에 사는 퍼티토는 약혼자인 브라이언 론드리(23)와 7월 승합차를 타고 동부의 롱아일랜드를 출발해 전국의 주요 국립공원을 돌며 캠핑하는 여행에 나섰습니다.

10월 말 핼러윈에 맞춰 서부 오리건주의 포틀랜드에 도착한다는 계획으로 3개월간의 여행이었습니다.

특히 퍼티토는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에 자신들의 여행 사진과 동영상을 올리며 많은 구독자를 확보했습니다.

그러나 브라이언은 예정보다 이른 이번달 1일 혼자 집으로 돌아왔고 퍼티토는 실종 상태가 됐습니다.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개비 퍼티토(오른쪽)와 약혼자인 브라이언 론드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수사 당국은 론드리를 '관심 인물'로 지목했지만 그를 범죄 용의자로 특정하지는 않았습니다.

론드리는 그러나 경찰과 대화를 거부하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다가 지난 14일 플로리다 남부의 습지대로 간 뒤 역시 실종된 상태입니다.

수사관들은 드론과 수색견을 동원해 약 100제곱킬로미터 규모의 칼턴 리저브를 수색했으나 론드리를 찾지 못했습니다.

퍼티토가 실종된 뒤 유타경찰은 보디카메라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지난 8월 12일 경찰이 차량 검문을 했을 때 퍼티토는 울며 흥분해 있었고 론드리는 자신이 더러운 발로 승합차에 올라탔다는 이유로 퍼티토가 화를 내 사소한 실랑이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경찰은 퍼티토가 론드리의 뺨을 때렸다는 사실을 파악한 뒤 이들 커플이 하룻밤 떨어져 지내도록 했습니다.

FBI는 20일 새벽 론드리의 집을 압수수색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