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천대유 vs 고발 사주…수사 받는 여야 대선주자들

화천대유 vs 고발 사주…수사 받는 여야 대선주자들

손형안 기자

작성 2021.09.21 07:32 수정 2021.09.21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 측은 국민의힘 관계자를 고발하며 검찰 수사를 자청하고 나섰습니다. 윤석열 후보가 입건된 고발 사주 의혹도 수사가 진행 중이라서 여야 후보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수사가 대선 국면을 뒤흔들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이 불붙자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먼저 공세적으로 움직였습니다.

수사로 진실을 밝혀달라며 공개적으로 요구한 데 이어,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며 사실상 검찰 수사를 끌어들였습니다.

[이재명 캠프 법률지원단 : 마타도어,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이 사태를 묵과할 수 없어서 검찰에 명명백백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 달라는 고발장을 제출하게 됐습니다.]

이와 별도로 경찰도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에 뛰어들었습니다.

출자금 대비 엄청난 배당금을 받아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인 화천대유의 대표 이 모 씨를 불러 수상한 자금 흐름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현직 검사가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은 검찰과 공수처가 동시에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서울중앙지검은 그동안 진상조사를 해왔던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핵심 물증을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소환 조사에 나설 채비를 마쳤습니다.

수사 검사 절반을 투입한 공수처 역시, 추석 연휴를 모두 반납한 채 의혹 풀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야 대선 경선 레이스가 점점 달아오르는 상황에서 각 진영의 유력 후보들이 모두 수사에 연루되는 초유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