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찾은 홍준표 "이재명, 관련됐으면 감옥 가야"

대장동 찾은 홍준표 "이재명, 관련됐으면 감옥 가야"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9.21 07:29 수정 2021.09.21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선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공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공공개발 이익 환원제'를 제도화하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고,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대장동' 현장을 찾아가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이 경기도에서 적용한 '공공개발 이익 도민 환원제'를 전국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바꾸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토건 기득권 해체의 신호탄이 될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 원을 시민의 이익으로 환수했음에도,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에 쏟아지는 흑색선전을 보며 결심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 지사 캠프는 그제(19일), "대장동 개발 기획자가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한다더라"는 발언을 했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3명을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홍준표 의원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을 찾아갔습니다.

"'대장동 개발'은 성남시가 주도해 서민의 피를 빠는 거머리 떼들에게 수천억 원을 준 것"이라며, "철저히 파헤쳐 이익을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홍 의원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게 있으면 대선 후보 사퇴하겠다고 했는데….) 감옥 가야지, 무슨 사퇴를 해…그게 사퇴할 일이에요? 사퇴 여부가 문제가 아니고 (이 지사가) 관련이 됐으면 감옥 가야죠.]

유승민 전 의원도 이 지사의 측근이 사건이 불거지기 전에 외국으로 도피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논쟁에 뛰어들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정감사 증인 출석, 특검에는 답하지 않은 채 이재명 캠프가 야당 원내대표 등만 고발한 건 민망하고 좀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