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까다로워진 미국행…접종 완료 · 음성 판정 의무화

까다로워진 미국행…접종 완료 · 음성 판정 의무화

김윤수 기자

작성 2021.09.21 07:17 수정 2021.09.21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이 11월부터 미국에 오는 모든 외국인들에 대해 코로나 백신 접종과 음성 판정을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입국 자체가 제한돼 있던 유럽 국가들에 대한 완화 조치인데,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백신 접종이 추가되면서 미국 입국이 좀 더 까다로워졌습니다.

이 소식은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은 새로운 여행 제한 규정 변경안을 발표했습니다.

11월부터 미국에 오는 모든 외국인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출발 3일 이내에 음성 판정을 받도록 했습니다.

국가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적용하던 제한을 없애고, 일률적인 입국 기준을 만든 겁니다.

미국은 지금까지 유럽을 포함해 중국과 인도 등 33개 나라에 머물던 외국인들의 입국을 제한해 왔습니다.

입국 제한이 풀린 영국과 유럽연합 국가들은 즉각 환영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최근 아프간 철군 강행 과정에서 불거진 유럽 국가들의 불만, 또, 미국과 영국, 호주의 새 안보동맹 출범 이후 생긴 미국과 프랑스 사이의 갈등을 고려한 조치라는 평가입니다.

백악관은 그러나 과학적인 판단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젠 사키/미 백악관 대변인 : 더 쉽게 일을 하려 했으면 바이든 대통령이 유럽으로 첫 해외 순방을 나가기 전인 6월이나 초여름에 미리 조치했을 겁니다. 이건 기존 조치가 끝났기 때문에 시행하는 겁니다.]

유럽과 달리 한국 입장에선 기존의 음성 증명에 백신 접종 완료라는 조건이 하나 추가되면서 미국 입국이 더 까다로워졌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어떤 백신을 입국 허용 대상으로 인정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