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토건 기득권 해체"…"의혹과 관련됐으면 감옥 가야"

"토건 기득권 해체"…"의혹과 관련됐으면 감옥 가야"

한세현 기자

작성 2021.09.20 20:04 수정 2021.09.20 2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휴에도 정치권에서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공방이 계속되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기도에서 했었던 공공 개발 이익 환원 제도를 전국으로 확대하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고,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대장동 현장을 찾아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이 경기도에서 적용한 '공공 개발 이익 도민 환원제'를 전국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바꾸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토건 기득권 해체의 신호탄이 될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SNS
이 지사는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천503억 원을 시민의 이익으로 환수했음에도,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에 쏟아지는 흑색선전을 보며 결심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재명 캠프는 어제(19일), "대장동 개발 기획자가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한다더라"는 발언을 했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3명을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홍준표 의원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을 찾아갔습니다.

"'대장동 개발'은 성남시가 주도해 서민의 피를 빠는 거머리떼들에게 수천억 원을 준 것"이라며, "철저히 파헤쳐 이익을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홍 의원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게 있으면 대선 후보 사퇴하겠다고 했는데….) 감옥 가야지, 무슨 사퇴를 해…그게 사퇴할 일이에요? 사퇴 여부가 문제가 아니고 (이 지사가) 관련이 됐으면 감옥 가야죠.]

유승민 전 의원도 이 지사의 측근이 사건이 불거지기 전에 외국으로 도피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논쟁에 뛰어들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정감사 증인 출석, 특검에는 답하지 않은 채 이재명 캠프가 야당 원대대표 등만 고발한 건 민망하고 좀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