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엔 사무총장, 미중 신냉전 경고…"망가진 관계 빨리 회복해야"

유엔 사무총장, 미중 신냉전 경고…"망가진 관계 빨리 회복해야"

김용철 기자

작성 2021.09.20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엔 사무총장, 미중 신냉전 경고…"망가진 관계 빨리 회복해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20세기 미국과 소련 간 불거졌던 냉전에 이은 미중 신냉전을 경고하며 양국 관계 개선을 촉구했다고 AP통신이 20일 보도했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다가오는 유엔총회를 앞두고 AP와 인터뷰에서 미중 사이의 문제가 전 세계로 확산하기 전에 양국이 "완전히 망가진" 관계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과거 제2차 세계대전 직후 미국 자본주의 진영과 소련 공산주의 진영 간의 냉전시대를 상기하며 오늘날 미국과 중국이 구축하는 지정학적·군사적 전략은 세계를 분열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간 상호 반감으로 인해 명확한 규칙이 생겨났고, 양국이 핵 파괴 위험성을 의식하고 있어 신냉전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신냉전을 "과거와는 다르겠지만 아마 더 위험하고 한층 다루기 어려운 것"이라고 규정하며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최근 발족한 미국·영국·호주의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도 "미중 관계라는 복잡한 퍼즐의 한 조각일 뿐"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불행히도 오늘날 대치 상황만 이어지고 있다"면서 양국 관계가 회복돼야 하며 그 시기는 빨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