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찾은' 홍준표 "이재명, 의혹 사실이면 감옥 가야"

'대장동 찾은' 홍준표 "이재명, 의혹 사실이면 감옥 가야"

한세현 기자

작성 2021.09.20 16:21 수정 2021.09.20 2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장동 찾은 홍준표 "이재명, 의혹 사실이면 감옥 가야"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현장을 찾아,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사업 특혜 의혹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홍 의원은 오후 대장동 현장을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나, 해당 개발 사업을 '성남시가 주도한 조직적 비리 사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홍 의원은 "프로젝트를 추진한 사람은 성남시장으로,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했고 주도한 것"이라고 이 지사를 겨냥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개발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와 그 자회사 격인 '천화동인'에 대해서는 "주역의 괘를 말하는 것으로 사람과 재물을 모아 천하를 거머쥔다는 뜻"이라며, "회사 이름부터가 대선 프로젝트가 아니었나 의심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특검을 시작하면 3∼4개월 내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며, "회사 소유주라는 사람이 자기 이익금을 담보로 회사로부터 400억 원을 빼 갔는데 400억 원의 출처와 그것이 어디로 흘러들어 갔는지만 알면 쉽게 밝혀진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의원은 아울러, "'칼잡이 대통령'이 되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 사건만큼은 대통령이 되면 여야 가리지 않겠다"라고 말하고, "화천대유에 관련된 모든 사람을 조사해 부당이익을 전부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지사가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후보·공직자에서 사퇴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서는 "이건 관련이 됐으면 사퇴할 일이 아니라 감옥에 갈 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질의응답하는 이재명 (사진=연합뉴스)

홍 의원은 앞서 오전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이 지사를 향해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요청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 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 을 뻗치고 있다."라며, "윤 십 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사석에서 '내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보도된 이후, 윤 전 총장 주장과 달리 장모 최 모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을 이번 대장동 개발 사업에 빗댄 것으로 해석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