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준표 "칼잡이 대통령 되지 않으려 했는데…" 이재명 정조준

홍준표 "칼잡이 대통령 되지 않으려 했는데…" 이재명 정조준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9.20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준표 "칼잡이 대통령 되지 않으려 했는데…" 이재명 정조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오늘(20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현장을 찾아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사업 특혜 의혹을 정조준했습니다.

홍 의원은 오늘 오후 대장동 현장을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지역 개발 사업을 '성남시 주도의 조직적 비리 사건'으로 규정했습니다.

그는 "이 프로젝트를 추진한 사람은 성남시장으로, (당시 성남시장인 이 지사가)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했고 주도한 것"이라며 "그래놓고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고발하고 쇼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와 그 자회사 격인 '천화동인'에 대해선 "주역의 괘를 말하는 것으로, 사람과 재물을 모아 천하를 거머쥔다는 뜻"이라며 "회사 이름부터가 (이재명) 대선 프로젝트가 아니었나 의심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특검을 시작하면 3∼4개월 내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며 "회사 소유주라는 사람이 자기 이익금을 담보로 회사로부터 400억 원을 빼갔는데 400억 원의 출처와 그것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만 알면 쉽게 밝혀진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칼잡이 대통령이 되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 사건만큼은 대통령이 되면 여야 가리지 않겠다"며 "화천대유에 관련된 모든 사람을 조사해 부당이익을 전부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가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후보·공직자에서 사퇴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도 "이건 관련이 됐으면 사퇴할 일이 아니라 감옥에 갈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홍 의원이 추석 연휴 기간에 대장동까지 직접 가서 이 지사 관련 의혹을 집중 제기한 것은 '조국수홍' 논란에 돌파구를 모색하려 한 것이란 해석도 나왔습니다.

그는 앞서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고 발언했다가 보수 진영에서 거센 역풍을 맞았습니다.

조국 전 법무장관 지지자들이 자주 쓰는 구호인 '조국수호'에 홍 의원의 성을 붙여 '조국수홍'이라고 비꼰 신조어가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홍 의원은 앞서 오늘 SNS에서 이 지사를 향해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요청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 글쎄올시다"라며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사석에서 '내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보도된 이후 장모 최 모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을 이 지사의 이번 사안에 빗댄 것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