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확천금" vs "후보직 걸겠다"…'대장동 의혹' 격돌

"일확천금" vs "후보직 걸겠다"…'대장동 의혹' 격돌

김수영 기자

작성 2021.09.20 07:20 수정 2021.09.20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주 '호남 대전'을 앞두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TV 토론에서 격돌했습니다. 특히 대장동 개발 사업을 놓고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맞붙은 가운데, 국민의힘에서는 특검까지 거론하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광주에서 열린 민주당 후보 TV 토론회.

대장동 개발 사업이 뜨거운 화두였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특정 개발업체의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몰아쳤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소수의 민간 업자들이 1100배의 이익을 얻은 것은 설계가 잘못된 것입니까? 아니면 원래 설계 속에 그게 포함돼 있었습니까?]

이재명 후보는 자신과 무관한 의혹이라며 후보직도 걸겠다며 배수의 진을 쳤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 다 사퇴하고 그만두도록 하겠습니다.]

이와 별도로 이재명 캠프 측은 '국민의힘 전현직 인사들이 개입한 게이트'라며 수사를 요청했고, 국민의힘은 "이재명 지사가 국정감사에 응하지 않으면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도 여권 때리기에 올라탔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개발의 주체가 성남시였다며, '이재명 게이트'라고, 최재형 후보는 화천대유라는 자산관리회사가 법률가들을 고문으로 영입한 이유를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다만, 서울역에서 귀성 인사에 나선 윤석열 후보는 말을 아꼈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는데, 지난 17일, 윤 후보처럼 보수 단체 회원들의 거센 항의로 곤욕을 치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