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영변 핵시설 내 건물 공사"…핵전력 증강 징후?

"북한, 영변 핵시설 내 건물 공사"…핵전력 증강 징후?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9.20 0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최근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이어 영변 핵시설 내 실험용 경수로 남쪽에 새로운 건물을 짓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북한이 핵전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영변 핵시설을 촬영한 위성 사진입니다.

실험용 경수로 남쪽에 새로운 건물을 짓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4~9월에 찍힌 위성 사진을 토대로 최근 몇 주간 건설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38노스는 해당 건물이 2층짜리로 지어질 가능성이 크고, 건설 현장의 규모를 봤을 때 더 많은 건물이 세워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건물을 짓는 목적이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실험용 경수로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용도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38노스는 또 영변 핵시설에 있는 5메가와트급 원자로와 관련해 물이 방출돼 구룡강으로 흘러가는 위성 사진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다만, 발전기 시설에서 전통적으로 보이던 증기 배출은 관측되지 않았습니다.

38노스는 이 같은 활동들이 영변 핵시설 전반에 걸쳐 운영이 강화됐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의 핵전력 증강 징후가 잇따라 포착되면서 유엔총회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응 논의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