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쓰레기 버리고, 농작물 훔치고…민폐 '차박족' 몸살

쓰레기 버리고, 농작물 훔치고…민폐 '차박족' 몸살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21.09.19 20:34 수정 2021.09.19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 동해안에는 전망 좋은 바닷가 주차장마다 자동차 캠핑, 차박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그런데 일부에서는 금지 장소에 텐트 치고 쓰레기 몰래 버리고 농작물까지 훔쳐가고 있습니다.

조재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강원도 양양의 한 해변 주차장.

야영과 취사가 금지된 곳인데 차박 차량과 텐트가 빼곡히 들어섰습니다.

연휴 이틀째지만 주차장 한 켠엔 벌써 쓰레기가 수북합니다.

동해안 차박, 캠핑 쓰레기 문제
인근 해변에도 쓰레기가 버려졌습니다.

무단 투기를 금지하는 현수막이 있지만 무용지물입니다.

가지고 놀던 폭죽과 불피우던 숯도 버렸습니다.

[이준영/마을 주민 : 쓰레기나 불법 캠핑 하면 안 된다고 얘기를 하면 '당신이 뭔 데 여기 와서 관리하고 있냐?' 이런 식으로 싸우자고 얘기를 하니까 사실상 이제는 가서 말하기도 좀 무서워요.]

화장실도 쓰레기와 오물로 지저분하게 변했습니다.

먹다 남은 생선, 낚시용 납과 바늘, 부탄 가스통도 버리고 갔습니다.

동해안 차박, 캠핑 쓰레기 문제
[환경미화원 : 다른 봉지에다 자기들 집에 가서 분리(배출) 해도 되는 거잖아요. 다 여기다 갖다 버린다고.]

캠핑에 쓸 물을 커다란 통으로 받아가는 것은 기본이고, 화장실에서 샤워를 하거나 세면대에서 모래 묻은 발을 씻기도 합니다.

[환경미화원 : 발 올려놓고 씻고 모래가 가득하게 만들어 놓고 자기네들은 가면 그뿐이지만 우리 청소하는 사람들은 그거 하나하나 뚫으려면 시간 엄청 걸려요.]

해발 1천미터 고랭지 채소밭에서는 차박 온 관광객들이 농작물을 몰래 가져가기도 합니다.

고랭지 채소밭
[김시문/마을 이장 : (배추)값도 제대로 못 받았는데, 또 많이 망가졌는데 그런걸 주워가면 가뜩이나 속상해 있는데 뭐라고 말을 할 수가 없잖습니까?]

일부 관광객의 비양심적인 행동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허 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