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신문, '살 빠진 김정은'에 대역 의혹 제기

일본 신문, '살 빠진 김정은'에 대역 의혹 제기

김도식 기자

작성 2021.09.19 15:05 수정 2021.09.19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신문, 살 빠진 김정은에 대역 의혹 제기
최근 살이 쏙 빠진 모습으로 등장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역일 지도 모른다는 의혹을 일본 도쿄신문이 제기했습니다.

도쿄신문은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인 지난 9일 행사 때 나타난 김정은 위원장이 볼살도 빠지고 피부 윤기도 되찾은 모습이었다며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대역인지를 놓고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오늘 보도했습니다.

도쿄신문은 대역 가능성의 근거로 지난해 11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 때 모습을 들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시 볼이 부풀어 올라 얼굴이 커 보였고 목이 거의 보이지 않았는데, 한국 국가정보원은 김 위원장의 체중이 140kg 정도라고 분석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최고지도자가 된 직후인 2012년 8월에는 90㎏으로 추정됐으나 8년 사이에 급속히 체중이 불어났습니다.

도쿄신문은 김 위원장의 사진을 보면 작년부터 조금씩 날씬해 지고 있는데, 한국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10~12kg 감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국방부에서 북한분석관으로 일했던 고영철 다쿠쇼쿠대학 주임연구원을 인용해 대역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고 연구원은 지난 9일 나타난 김 위원장의 옆얼굴과 머리 스타일이 과거와 다르고 너무 젊다며, 경호부대 소속 대역 중 한 명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고 연구원은 당시 김 위원장이 연설을 하지 않은 것이 대역설을 뒷받침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난잔대학의 히라이와 준지 교수는 9일 행사의 김 위원장은 본인이 맞는 것 같다며 최고지도자로 등장한 초기 모습으로 되돌아간 느낌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