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휴 이틀째 귀성길 정체 시작…귀성길 오후 4~5시 절정

연휴 이틀째 귀성길 정체 시작…귀성길 오후 4~5시 절정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1.09.19 1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석 연휴 둘째 날인 오늘(19일), 귀성길을 중심으로 교통 정체가 시작됐습니다. 정체는 갈수록 심해져 늦은 오후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상진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에서는 귀성 방향을 중심으로 차량 혼잡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으로는 기흥동탄에서 남사 부근 12km 구간, 천안 부근에서 남이분기점까지 36km 구간 등에서 차량 흐름이 더딥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비봉 부근에서 화성휴게소 부근 9km 구간과 서평택분기점에서 서해대교까지 11km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영동선 강릉 방향 또한 신갈분기점에서 양지터널 구간 등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낮 12시에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6시간, 대구 5시간, 광주 3시간 40분, 대전 3시간 10분, 강릉 2시간 50분이 각각 걸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전국 예상 교통량은 415만 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3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2만 대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귀성방향 정체는 오후 4시에서 5시쯤 절정에 달한 뒤 저녁 8시에서 9시 사이에 해소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로공사는 이번 연휴 고속도로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내일 오전,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모레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가 끝나는 22일까지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방역을 강화합니다.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 매장에서는 좌석 운영이 금지되고, 안성과 이천 등 휴게소 9곳에서 임시 선별검사소가 운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