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가영, 이번엔 KLPGA 투어 첫 승 거둘까…2타차 선두

이가영, 이번엔 KLPGA 투어 첫 승 거둘까…2타차 선두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9.18 1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가영, 이번엔 KLPGA 투어 첫 승 거둘까…2타차 선두
이가영(22)이 또 한 번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승 기회를 잡았습니다.

이가영은 18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6천627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 1개를 범해 5언더파 67타를 쳤습니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이가영은 공동 2위 김효주(26)와 장하나(29)를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습니다.

19일 최종 3라운드에서 선두를 지키면 이가영은 KLPGA 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됩니다.

2019년부터 KLPGA 투어에서 뛴 이가영은 올해 여러 차례 우승 기회를 잡았지만, 번번이 역전을 허용하며 첫 승을 놓쳐 아쉬움을 삼켰습니다.

이가영은 "항상 최종 라운드에 잘하려고 했던 게 안 되면서 미끄러진 것 같다. '챔피언조에서 플레이할 때 실수가 나오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을 가졌다"고 돌아보고 "내일은 이전과 다르게 '꼭 넣어야지'라는 생각으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효주는 이날 5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공동 2위에 올라 KLPGA 투어 통산 13번째 우승을 기대하게 됐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주 무대로 뛰고 있지만, 한국에서 시간을 보내며 KLPGA 투어에 나서고 있는 김효주는 4번홀(파5)에서 세 번째 웨지샷을 바로 집어넣으며 이글을 잡아 환호하기도 했습니다.

김효주는 "핀 방향으로 공이 가서 버디를 쉽게 하겠다고 생각했는데, 뒤에 있던 카메라 감독님이 샷 이글을 했다고 말해주셔서 나도 모르게 방방 뛰었다"며 기뻐했습니다.

김효주는 "내일은 컨디션 조절 잘해서 미국 가기 전에 팬들에게 진한 여운을 남기고 싶다"고 우승 의지를 밝혔습니다.

대상 포인트 1위를 노리는 장하나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이고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특히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김효주와 동타를 이뤘습니다.

라운드 도중 코피를 흘리기도 했던 장하나는 "중간에 쓰러질 정도로 빈혈이 심했다. 백신을 맞고 쉬지 못하고 참가했더니 컨디션에 무리가 온 것 같다"며 "하지만 힘든 순간마다 버디가 나와줘서 좋게 마무리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대상 포인트 503점을 기록 중인 장하나는 이 대회에서 시즌 3번째 우승을 거두면 대상 포인트 60점을 받아 박민지(23·556점)를 제치고 대상 포인트 선두에 오릅니다.

올 시즌 6승을 거둔 현 대상 포인트 1위 박민지는 허리 통증으로 이 대회에 불참했습니다.

한편 추천 선수로 출전한 10대 선수들이 대거 10위 안에 포진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KLPGA 2부 투어인 드림투어에서 뛰는 윤이나(18)와 아마추어 황유민(18)은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공동 4위에 올라 '10대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지난 15일 드림투어 11차전에서 우승하고 곧바로 이 대회에 출전한 윤이나는 "캐디를 해주신 아버지와 같이 경기하면서 긴장을 많이 풀었다"며 "아버지가 코스에서 잘 맞춰 주시기 때문에 플레이할 때 불편함이 없다"고 감사함을 전했습니다.

전날 단독 선두를 달린 이예원(18)은 1타를 잃어 공동 10위(합계 7언더파 137타)로 내려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