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역대 4번째 규모…추석 연휴 방역 비상

신규 확진 역대 4번째 규모…추석 연휴 방역 비상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1.09.18 20:06 수정 2021.09.18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2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역대 4번째로 많았을 정도로 최근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수도권 확산세가 전국으로 퍼져 나가지 않도록 고향 다녀오는 길 각별히 조심하는 게 좋겠습니다.

보도에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 순창의 미인가 대안학교 앞에 확진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습니다.

어제(17일) 오전 최초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45명이 집단 감염됐습니다.

순창군청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예정된 지역 축제를 취소했습니다.

[순창군청 관계자 : 행정명령을 내려가지고 폐쇄 조치해서 누구나 출입할 수 없게끔 그렇게 하고, 역학조사 지금 계속 진행 중에 있고요.]

지난 1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의 한 사우나에서는 어제 39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54명으로 늘었습니다.

대구시는 시내 270여 곳 목욕탕 종사자들에게 오는 25일까지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어제 신규 확진자는 2천87명으로 역대 4번째, 금요일 기준으로는 가장 많았습니다.

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여전히 75%에 달하는 가운데 추석 연휴 이동량은 지난해 대비 3.5%, 110만 명 정도 늘 거로 예상돼 비수도권 확산 우려가 큽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60세 이상 고령의 부모님께서 아직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신 경우에는 귀성·귀향을 자제해 주시기를 거듭 요청드립니다. 그리고 가실 때는 백신접종을 완료하시거나 진단 검사를 받으신 후에 (방문해주시길 바랍니다.)]

추석 전 백신 1차 접종 70%를 달성한 가운데, 아직 한 차례도 접종하지 않은 18세 이상 약 500만 명은 오늘 저녁 8시부터 사전 예약을 할 수 있습니다.

접종은 다음 달 1일부터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으로 이루어집니다.

(영상취재 : 김양호 JTV,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