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으로 시즌 9패…ERA 4.34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으로 시즌 9패…ERA 4.34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9.18 09:26 수정 2021.09.18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으로 시즌 9패…ERA 4.34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경기 연속으로 3이닝도 못 채우고 무너져 패전했습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2이닝 만에 5실점으로 부진한 투구를 하고 조기 강판당했습니다.

삼진 2개를 잡았지만, 홈런 2개를 포함한 5안타를 맞고 볼넷도 1개 내줬습니다.

류현진은 연속타자 홈런을 허용해 5대 2로 역전당한 상황에서 불펜으로 교체됐고, 토론토는 결국 7대 3으로 졌습니다.

패전투수가 된 류현진은 한 시즌 개인 최다패 타이기록인 9패째(13승)를 떠안았습니다.

류현진이 이날 승리했더라면 한 시즌 개인 최다승인 14승째를 수확하고 아메리칸리그(AL) 다승왕 경쟁에 다시 뛰어들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은 AL 다승 1위를 기록 중인 게릿 콜(뉴욕 양키스·15승 7패)과 격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습니다.

평균자책점(ERA)은 4.11에서 4.34로 더 올라갔습니다.

류현진은 어깨 수술로 재활 과정을 겪은 2016년(4⅔이닝 평균자책점 11.57)을 제외하고 한 시즌 4점대 이상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적이 없습니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 '최악투'로 무너졌는데, 이날은 시즌 최소 이닝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1회초 삼자범퇴로 순항한 류현진은 2회초 선두 타자 미겔 사노에게 내준 볼넷이 화근이 돼 1점을 잃었습니다.

투아웃 2루에서 브렌트 루커에게 중월 2루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습니다.

토론토 타선은 2회말 류현진을 도왔습니다.

투아웃 2루에서 대니 잰슨의 타구에 상대 유격수 호르헤 폴랑코가 악송구 실책을 저지른 사이 주자 코리 디커슨이 득점했습니다.

이어 제이크 램의 좌월 2루타에 잰슨이 득점해 2대 1로 역전시켰습니다.

하지만 류현진은 3회초 급격히 흔들렸습니다.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 브라이언 벅스턴에게 중월 2루타를 맞아 2대 2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두 타자 모두 류현진의 시속 143.7㎞ 직구를 공략했습니다.

중견수 디커슨의 실책으로 주자 3루가 된 상황에서 폴랑코가 좌중월 2점포를 터트렸습니다.

폴랑코는 류현진의 초구인 시속 118㎞ 커브를 넘겼습니다.

이어 조시 도널드슨이 풀카운트에서 백투백으로 솔로포를 날리면서 점수는 5대 2가 됐습니다.

2015∼2018년 토론토에서 뛰었던 도널드슨이 전 소속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결국 류현진은 3회초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습니다.

그러나 교체 등판한 로스 스트리프링마저 미겔 사노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습니다.

미네소타는 3타자 연속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토론토의 간판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는 3회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시즌 46번째 홈런을 때린 게레로 주니어는 살바도르 페레스(캔자스시티 로열스·45홈런),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44홈런)를 따돌리고 메이저리그 홈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습니다.

미네소타는 6회초 선두타자 브렌트 루커가 토론토 불펜 줄리언 메리웨더를 상대로 우중월 솔로홈런을 터트려 다시 달아났습니다.

토론토는 9회말 투아웃 2루 역전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패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