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캠프 "'대장동 가짜뉴스', 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

이재명 캠프 "'대장동 가짜뉴스', 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

한세현 기자

작성 2021.09.17 19: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캠프 "대장동 가짜뉴스, 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야권 지도부 인사와 특정 보수언론을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면책특권에 기대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 등 언론에 대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전 의원은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 모 씨를 거명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밝혔는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전 의원은 조선일보와 종편 등 일부 언론이 김 원내대표 발언을 검증 없이 받아쓴다고 비판한 뒤, "이재명 후보 아들이 화천대유 근무에 근무한다,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친형제가 계열사 임원이다 등 '카더라' 보도가 쏟아졌지만 사실이 아니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언론사를 향해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하는 '대장동 가짜뉴스'를 박멸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구체적인 고발 대상과 시점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대해 전 의원은 "일단은 김 원내대표를 캠프 차원에서 고발할 것"이라며, "가짜뉴스 배포 언론에 대해서는 그 수위를 보고 어디까지 고발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다만, 이 지사 공직선거법 사건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재판에 참여했던 권순일 전 대법관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아직 캠프의 공식 입장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