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 안이 훤히 보여요"…시내 바라보는 관광 망원경

"집 안이 훤히 보여요"…시내 바라보는 관광 망원경

최선길 기자 bestway@sbs.co.kr

작성 2021.09.17 20:44 수정 2021.09.17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속초에 동해바다 감상용으로 고성능 망원경이 설치됐는데 이게 반대 방향으로 돌아가서 주변 민가와 호텔 객실 안까지 훤히 들여다보인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망원경을 설치했던 속초시에서는 문제를 알고 있었지만, 취재 이후에야 망원경을 철거했습니다.

최선길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속초의 설악대교.

속초 대표 관광지인 아바이마을과 이어져 있어 관광객과 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이 다리 위에는 동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도록 20배율의 고성능 망원경이 놓여 있습니다.

그런데 이 망원경, 바다만 볼 수 있는 게 아닙니다.

반대쪽 시내 방향까지 좌우로 180도 돌아가는데, 근처 아파트나 호텔 방 안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겁니다.

다리 건너편에 있는 방 안입니다.

직선거리로 200m 정도 떨어진 곳인데도 이렇게 제 움직임이 망원경을 통해 한눈에 들어옵니다.

[류영한/관광객 : 나체나 사생활이 시에서 설치한 망원경으로 노출되는 것 자체가 상당히 불안할 것 같습니다.]

저녁이 되고 불이 켜지자 숙박객들이 마주 앉아 음식을 먹는 모습까지 보일 정도입니다.

[한예린/관광객 : 좀 소름 끼치죠. 보인다는 것도 모를 텐데 누가 내 몸을 보고 있다고 하면 편하게 쉬려고 온 건데 불안하죠.]

근처에 사는 주민들까지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근 주민 : 뭐야 이거. 내 집이 저긴데 이거 정말 문제가 있네요. 뚜렷하게 사람이 다니는 것이 보이면 이건 정말 안 되겠네.]

속초시는 당초 바다 방향만 보이도록 망원경을 설치했다면서 고장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데도 손을 놓고 있었던 겁니다.

[속초시 담당 직원 : 매일 순찰하거든요, 저희들이. 관광객들이 엄청 많아요. 주말에도 계속 나와서 순찰하고….]

취재를 시작하자 속초시는 문제의 망원경을 서둘러 철거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