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해안 해안가 중심 태풍특보…시간당 30mm 강한 비

남해안 해안가 중심 태풍특보…시간당 30mm 강한 비

KNN 정기형

작성 2021.09.17 1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남 지역도 해안가를 중심으로 태풍특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사천시 삼천포항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연결해 보겠습니다.

정기형 기자, 그곳에는 비가 어느 정도 오고 있나요?

<기자>

​이곳은 아침에는 잠잠했는데 9시 이후부터 빗방울이 굵어지더니 지금은 제법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바람도 점점 강해지는 게 느껴집니다.

보시는 것처럼 대부분의 선박들은 오늘 조업에 나가지 않고 이렇게 피항해 있습니다.

이곳뿐 아니라 경남 전역에 1만 3천여 척의 소형 어선들이 대부분 피항한 상태입니다.

경남의 해양 레저시설, 낚시어장의 출입이 통제됐고 경남의 섬들을 오가는 14개의 모든 항로의 여객선 운행이 통제됐습니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입산은 어제부터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대한해협을 통과하면서 경남 남해안에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현재 거제에 34mm, 통영 사랑도에 30mm가 내렸는데요, 낮 동안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는 곳이 있을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바람도 강합니다.

거제와 통영 해안가를 중심으로 순간 최대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이 이미 불고 있습니다.

현재 남해안과 인접한 내륙부터 먼바다까지 태풍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난달 태풍 오마이스가 지나간 뒤에 경남 대부분 지역에는 15일 이상 비가 그쳤다 내렸다를 반복했는데요.

이 때문에 지반이 약해져 있어서 이번 태풍이 뿌릴 비에 산사태가 나거나 축대나 옹벽이 무너질까 우려가 큽니다.

태풍특보가 내려진 만큼 실내의 안전한 곳에 대피해 있어야겠습니다.

특히 침수가 예상되는 해안가나 저지다를 오가는 일 없어야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