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 '시속 108km' 강풍…재난 CCTV로 본 태풍 찬투

제주 '시속 108km' 강풍…재난 CCTV로 본 태풍 찬투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21.09.17 07:30 수정 2021.09.17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까지 태풍의 진행 방향에 따라 현장을 연결해서 태풍 상황을 전해 드렸는데 이번에는 재난 CCTV를 통해 태풍 영향권에 있는 지역의 실시간 현장 상황뿐 아니라 태풍이 어느 지역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겠습니다.

정구희 기자, 전해 주시죠. 

<기자>

지금 보시는 게 북상하는 태풍 찬투의 모습입니다. 태풍의 강풍 반경을 보면 약 180km 정도로 제주도는 지금 태풍 속에 들어가 있다고 보면 될 것 같고요.

다만 태풍의 눈이 여기 있습니다. 그러면 제주도가 점차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겠고 태풍은 앞으로 이제 마라도, 대마도 밑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그리고 태풍 위쪽에 지금 비구름 보이시죠? 이 비구름은 태풍의 직접 영향이 아니라 태풍에서 떨어져 나오거나 태풍이 만든 수증기가 찬 공기랑 부딪히면서 만들어지는 비구름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충북 쪽에 비를 뿌리고 있는데요. 이런 비구름 때문에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겁니다.

그러면 이제 전국에 설치되어 있는 CCTV 한번 살펴보면서 태풍이 어느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마라도의 모습입니다. 제주도 마라도 같은 경우에는 이제는 태풍의 영향에서 조금씩 벗어나고 있습니다.

새벽 같은 경우에는 비바람이 굉장히 거세게 몰아쳤는데 비는 좀 잦아든 상황이고요. 하지만 파도가 높습니다.

지금 마라도의 관측 기록을 보니까 6m 정도 파도가 치고 있고, 서귀포 같은 경우에는 9m의 높은 파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빠져나가더라도 서귀포나 마라도 같은 경우에는 파도가 굉장히 높게 일 수 있기 때문에 이 지역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주의를 해 주셔야겠습니다.

그다음에 남단에 있는 거문도 보겠습니다. 거문도 같은 경우에도 지금 외해 쪽으로는 바다 상황이 굉장히 안 좋고요.

저 멀리 보이시는 것처럼 물보라가 일고 있죠. 반면 내해 쪽은 괜찮은 상황입니다.

거문도 같은 경우에도 비는 그렇게 강하게 내리고 있지 않지만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지금 CCTV가 흔들리는 것처럼 바람이 계속 강하게 불 전망입니다.

그리고 태풍의 길목에 있는 곳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창원인데 창원 같은 경우에도 바람이 강하지는 않은데 날씨가 굉장히 궂어지고 있습니다.

비도 살짝 내리고 있고 다만 바람이 강하지 않아서 배들이 피항해 있지만 파도는 높지 않은 상황입니다.

그리고 태풍에서 좀 영향을 오래 받을 걸로 예상되는 부산 지역도 살펴보겠습니다.

이곳 부산 지역은 비 때문에 잘 안 보이실 텐데 고층 건물들 보이고 광안대교가 보이죠. 부산 같은 경우에는 오늘 영향을 좀 오래 받을 수 있습니다.

태풍과 거리가 있지만 그래도 태풍과 가장 가까운 경남 해안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비가 조금 오래 내릴 수 있고, 바람도 지금보다 더 강해질 겁니다. 아마 낮 시간대 영향이 좀 강할 걸로 예상이 되고요.

그리고 아까 보셨던 떨어져 나온 비구름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충북 청주 무심천 모습인데요. 지금 보시는 것처럼 비가 강하지는 않지만 도로가 젖어 있죠.

이렇게 태풍에서 떨어져나온 비구름들이 앞으로 비를 내리면서 내륙 지역에도 태풍의 눈과 거리가 있지만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울 쪽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서울 같은 경우에는 강남대로 모습인데 사실 뒤로 보시는 것처럼 날씨가 구름이 살짝 끼어 있다 정도지 나쁘지 않습니다.

서울과 강원영서, 북부 지역 같은 경우에는 이처럼 맑은 날씨가 하루 종일 이어져서 태풍의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주의할 곳은 제주도와 경남 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바람이 예상이 되니까 이 지역은 오늘 낮, 오늘 오후, 그리고 강원 영동 같은 경우에는 오늘 밤까지 좀 주의를 해 주셔야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