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FDA, 내일 부스터 샷 접종 여부 결정…과학계 내서도 의견 갈려

美 FDA, 내일 부스터 샷 접종 여부 결정…과학계 내서도 의견 갈려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21.09.17 0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FDA, 내일 부스터 샷 접종 여부 결정…과학계 내서도 의견 갈려
미국 식품의약국 FDA 자문단이 현지시간으로 오늘(17일) 회의를 열고 모든 미국인에게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을 맞힐지를 결정합니다.

워싱턴포스트는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3회차 접종을 승인하라고 FDA에 권고할지에 대해 표결을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앞서 화이자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이나 정식 승인을 할 때와 달리 어떤 결론이 날지에 대한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면역력의 연장·강화를 위한 부스터샷의 필요성을 두고 과학계가 쪼개져 있기 때문입니다.

핵심 쟁점은 '지금 당장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이 필요한가'로 압축됩니다.

부스터샷을 지지하는 진영에는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과 비베크 머시 공중보건서비스단장, 조 바이든 대통령 등이 있습니다.

이들은 이미 지난달 18일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2회차까지 맞은 모든 미국인에게 오는 20일 주간부터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다만, 실제 부스터샷 승인 권한은 FDA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있다면서 최종 결정은 이들 기관이 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부 주는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 주부터 부스터샷을 배포할 준비를 이미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이스라엘과 영국 등에서 이뤄진 부스터샷 접종 결과에 대한 연구를 논거로 삼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연구진이 의학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실은 보고서를 보면 부스터샷을 맞은 60세 이상 인구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약 11배, 중증에 걸릴 위험은 약 20배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자신이 속한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과학자들이 별도로 수행한 연구도 근거로 들고 있다고 CNN 방송은 전했습니다.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과학자들은 올해 2월 전 세계의 전염병 학자와 바이러스 학자 등을 모아 'SAVE'란 팀을 만들고 코로나19 변이를 추적해왔습니다.

또 3월 말쯤에는 부스터샷을 맞은 사람들에게서 위험한 변이에도 저항하는 면역 항체가 급격히 증가한다는 초기 데이터를 검토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카이저헬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부스터샷이 이로울 것이라는 데에는 거의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가 '부스터샷을 맞혀야 한다는 충분한 데이터가 없다'고 한다면 그렇게 하면 된다면서도 "솔직히 말해서 그렇게 한다면 실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는 물론 FDA 내부에서조차 반대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적어도 현재로서는 일반인 전체에 부스터샷을 맞힐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발표한 뒤 사임 의사를 밝힌 FDA 관리 2명은 최근 동료 과학자들과 함께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런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백신 업무를 담당하는 관리들이 부스터샷이 필요한지를 결정할 회의를 앞두고 학술지를 통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것입니다.

FDA로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 상당한 충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그러면서 현재 백신 공급분을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에게 사용하는 게 이미 백신을 맞은 사람들에게 부스터샷으로 쓰는 것보다 더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역시 가난한 나라들에 백신이 공급되도록 연말까지 부스터샷 접종을 유예하라고 전 세계에 촉구하고 나선 상황입니다.

FDA가 자문단 회의를 앞두고 내놓은 브리핑 보고서에도 "전반적으로 데이터를 보면 현재 승인된 백신이 여전히 중증 질환이나 사망에 대한 보호 효과를 제공한다"며 부스터샷에 회의적인 시각이 담겨 있습니다.

CNN은 일반인을 상대로 부스터샷을 접종할지 말지, 그리고 한다면 언제가 될지는 이제 FDA에 달린 것 같다고 진단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은 확산세가 진정되는 가운데 사망자는 여전히 증가하는 모양새입니다.

뉴욕타임스 집계에 따르면 그제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2주 전보다 8% 줄어든 15만 2천605명이었습니다.

입원 환자도 4% 줄면서 9만 8천44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하루 평균 사망자는 2주 전보다 37% 증가한 천943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는 지난 3월 초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