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두관 "돈 주고도 욕먹어 참담…재난지원금 100% 지급해야"

김두관 "돈 주고도 욕먹어 참담…재난지원금 100% 지급해야"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9.17 0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두관 "돈 주고도 욕먹어 참담…재난지원금 100% 지급해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정부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지금이라도 100% 지급을 결정하고 집행하자."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어제(16일) 자신의 SNS에 "88% 기준 설정에 이의 신청이 20만 건이 넘었다고 한다."라면서, "역사적으로 이렇게 많은 돈을 주고 이렇게 많은 욕을 먹은 일이 있었는지 참담하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소득 하위) 88% 지급에 동의했지만 이건 아무래도 아닌 것 같다."라면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겨냥했습니다. 김 후보는 "복기해 보면 당의 100% 지급 결정 이후에도 기재부 장관이 국회에서 끝까지 반대해 야당도 손에 피 안 묻히고 이런 혼란을 야기한 측면이 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당이 100% 지급을 결정했을 때 우선 정부와 합의하고 야당과 협상했어야 했는데, 여야정 합의 과정에서 공무원들이 마치 야당 편인 것처럼 같이 반대해 우리 당만 혼란의 책임을 뒤집어쓰게 생겼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후보는 "집권 여당의 결정을 일개 장관 하나가 끝까지 막으면 실제로 안 되는 나라가 과연 민주공화국인가 깊게 생각해야 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100% 지급, 지금이라도 민주당이 결정하고 집행하자."라면서, "야당이라고 지금 대놓고 반대할 수 없고 공무원의 반발이 있을시 '선참후보(先斬後報)'의 지엄함을 보인다면 누가 국회의 권능을 무시할 수 있겠는가"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