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열차서 탄도미사일 발사…실제 효과는 '미지수'

북한, 열차서 탄도미사일 발사…실제 효과는 '미지수'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9.17 02:07 수정 2021.09.17 0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그제(15일) 쏜 탄도미사일은 차량이 아닌 열차를 발사대로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옛 소련에 이어 러시아가 사용하는 미사일 발사 방식으로, 동시다발적인 기습공격에 유리할 수 있지만 실제 전장에서 효과는 미지수라는 평가입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관영 매체들이 공개한 발사체는 지난 3월 발사한 2.5톤 탄두의 이스칸데르 개량형과 똑같습니다.

발사대는 차량 대신 열차를 이용했는데, 북한이 열차 미사일 발사를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장갑으로 덮인 화물칸 안에 발사대를 눕혔다가 화물칸 덮개를 열고 수직으로 세워 쏜 겁니다.

다수의 미사일과 발사대를 실어 철도망을 따라 이동하고, 터널에 숨었다 갑자기 나타나 공격해 우리 요격체계를 무력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열차 미사일 운용부대는 전략군 산하 철도기동 미사일연대로 이미 실전 배치됐다고 북한은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TV : 당중앙위원회 비서인 박정천 동지가 철도 기동 미사일 연대의 검열사격 훈련을 지도한….]

북한군 총참모장 출신 박정천 당 비서는 "사격 훈련이 전략전술적 구상에 맞게 진행됐다"며 "전쟁억제력 강화에 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우리 군은 열차 미사일을 비롯한 북한의 다양한 발사 플랫폼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김준락/합참 공보실장 : 북한이 다양한 이동식 발사대를 지속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열차 미사일은 동선이 철도망으로 한정되고, 특수 열차의 움직임도 식별이 어렵지 않기 때문에 열차 미사일은 한반도 전장 환경에 취약한 무기"라고 분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