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월세 2,700만 원…서울에서 월세 가장 비싼 곳은 강남이 아니었다

월세 2,700만 원…서울에서 월세 가장 비싼 곳은 강남이 아니었다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9.16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월세 2,700만 원…서울에서 월세 가장 비싼 곳은 강남이 아니었다
▲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에 있는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서울에서 2천700만 원이라는 역대 최고 금액에 월세 거래가 성사된 곳이 있습니다.

오늘(1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에 있는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아파트 전용면적 264.546㎡는 지난 7월 30일 보증금 20억 원에 월세 2천700만 원(47층)에 계약이 체결됐습니다.

2천700만 원이라는 월세 금액은 보증금 액수와 관계없이 역대 최고치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준공된 이 단지의 월세는 보증금이 높을 뿐 아니라, 작년 기준 중소기업 대학 졸업 1년 차 근로자 평균 연봉(2천852만 원)과 맞먹는 수준입니다.

정부가 다주택자 등에게 부과하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담을 키우면서 집주인들이 종부세를 충당할 목적으로 월세의 비중과 금액을 크게 올렸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밖에도 이 단지는 전용 198.219㎡가 지난 3월 오늘 보증금 5억 원에 월세 2천만 원(41층)에, 4월 30일에는 보증금 5억 원에 월세 2천250만 원(43층)에 거래가 이뤄졌습니다.

6월 29일에는 전용 159.603㎡가 보증금 6억 원에 월세 2천만 원(8층)에 계약이 성사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