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 '찬투' 한반도로 북상…제주 400mm↑ 더 온다

태풍 '찬투' 한반도로 북상…제주 400mm↑ 더 온다

서동균 기자

작성 2021.09.16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본격적으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은 오늘(16일) 밤부터 내일 오후까지가 가장 크겠는데, 특히 이미 많은 비가 내린 제주도에는 400mm 넘는 큰비와 함께 초속 35m가 넘는 강풍이 예보됐습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기자>

거센 파도가 넘실대고, 하얀 물보라가 솟구칩니다.

강풍을 견디지 못한 CCTV 화면은 아래위로 심하게 흔들립니다.

거문도에도 서서히 빗방울이 떨어지면서 다가오는 태풍을 실감케 합니다.

오전까지만 해도 서귀포 남남서쪽 300km 인근 해상에 머물던 제14호 태풍 '찬투'가 본격적으로 우리나라를 향해 다가오고 있습니다.

중심에서는 여전히 초속 29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고, 강풍반경도 280km로 기존의 세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접근 중입니다.

태풍 찬투는 내일 아침 서귀포 남쪽 해상을 지나, 오후에 부산 남쪽 140km 인근 해상을 통과하겠습니다.

태풍이 다가오면서 태풍 특보도 기존 해상에서 제주도 내륙까지 확대됐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이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까지가 고비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이미 태풍의 영향으로 나흘째 800mm 넘는 큰비가 내린 제주도에는 내일(17일)까지 초속 35m가 넘는 아주 센 바람과 최대 400mm 넘는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전남 동부와 경남 해안에도 초속 20m의 강풍과 120mm 넘는 비가 예보됐고, 그 밖의 남부지방과 일부 중부지방에도 최대 90mm 이상의 비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와 남해안은 높은 파도로 인한 침수 피해에도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태풍 피해 제보 배너_기사 하단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