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장 들었는데 1,800원"…가격 논란 나온 '김연경 식빵'

"3장 들었는데 1,800원"…가격 논란 나온 '김연경 식빵'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9.16 15:07 수정 2021.09.16 1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장 들었는데 1,800원"…가격 논란 나온 김연경 식빵
SPC삼립이 배구 스타 김연경을 내세워 출시한 '김연경 식빵'이 제품 구성에 비해 가격이 비싼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오늘(16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SPC삼립이 지난 9일 내놓은 '식빵언니'는 뜨거운 물로 반죽하는 '탕종법'을 적용한 식빵 3장과 김연경 스티커로 구성된 제품으로 가격은 1천800원입니다.

이를 두고 온라인 공간에서는 식빵 3장 값으로 1천800원은 김연경 선수의 '이름값'과 스티커를 고려하더라도 너무 비싸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저 가격에 당연히 식빵 샌드위치일 것으로 생각하고 구입했는데 달랑 식빵 3쪽이 전부였다"며 "슈퍼 세일 코너에 가면 식빵 한 봉지가 1천 원대인데 3쪽에 1천800원은 너무하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론 다른 편의점 빵 제품도 비슷한 가격인 만큼 '김연경 식빵'만 문제 삼을 것은 아니라는 반론도 제기됐습니다.

한 누리꾼은 "소분돼 나오는 편의점 빵은 원래 비싸다"며 "우수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찾으려면 편의점이 아니라 대형 마트 빵을 찾아가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편의점 GS25의 '브레디크 식빵 25'는 2장에 1천500원, 세븐일레븐의 '브레다움 로스팅 호두식빵'은 2장에 1천80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제조사인 SPC삼립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사진=SPC삼립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