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정략적 의혹"

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정략적 의혹"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9.16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정략적 의혹"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 대장지구' 의혹을 정면 돌파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관련 TF를 꾸려 현장까지 방문하며 이슈몰이에 나서자 적극 방어에 들어간 겁니다.

공세의 고삐를 죄는 야권에 맞서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동시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연관성을 부각하며 맞불 작전도 준비하는 모습입니다.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정성호 의원은 오늘(16일) BBS 라디오에서 "민간 회사의 이익이 났다는 것만 가지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굉장히 정략적"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캠프 대변인인 송평수 변호사는 CBS 라디오에서 "부동산 가격이 2배 이상 폭등하다 보니 (민간 사업자들이) 운이 좋아서 이익을 많이 본 것"이라며 "의혹이란 것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캠프 측은 의혹을 공개 제기한 국민의힘 장기표 전 후보에 대한 법적 조치도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 7년여 근무했던 것을 이재명 후보 아들이 다닌 것처럼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정치공작이 의심되는 정보의 출처도 명백하게 공개해달라"고 했습니다.

전용기 캠프 대변인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한 이력을 거론하며 "화천대유 실질 소유주로 알려진 언론인 출신 김모 씨와 곽 의원이 성균관대 동문이며, 과거 검사와 검찰 출입기자로 친분을 쌓았던 것으로 전해지는데 이 정도만 들어도 구린 냄새가 풀풀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