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英 시민권 박탈된 'IS 신부', "고국 돌아가고파…용서해달라"

[Pick] 英 시민권 박탈된 'IS 신부', "고국 돌아가고파…용서해달라"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09.16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英 시민권 박탈된 IS 신부, "고국 돌아가고파…용서해달라"
10대 시절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가 영국 시민권을 박탈당한 여성이 용서를 구하며 고국으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간청했습니다. 

일명 'IS 신부'로 알려진 22살 샤미마 베굼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영국 ITV 뉴스쇼 '굿 모닝 브리튼'과 화상 인터뷰에서 "나는 어렸을 때 큰 실수를 저질렀다. 영국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어릴 때는 IS가 이슬람 공동체라고 생각했다. 죽음을 추종하는 광적인 집단인지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시리아 난민촌에 머물고 있는 베굼은 팔과 목이 드러나는 민소매티를 입고 야구모자를 쓴 채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온몸을 가리는 이슬람 전통복장을 입었던 IS 활동 당시와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었습니다.  

베굼은 "내가 IS에서 한 건 아내와 엄마가 된 것뿐"이라며 "나의 유일한 죄는 IS에 가입할 만큼 멍청했다는 것이다. IS로 돌아가느니 차라리 죽겠다"고 말했습니다. 

IS 가담 영국 여성 ITV 인터뷰 화면
베굼은 IS에 있었던 경험을 살려 자신이 영국 정부를 도울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향해 "테러와의 싸움에 힘을 많이 쏟는 걸로 안다. 내가 돕겠다"며 자신을 '위협'이 아닌 '자산'으로 봐달라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그는 "날 용서하기 어렵다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래도 한 번만 기회를 달라"며 고국으로 돌아가는 길을 열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IS 가담 영국 여성
런던 동부 베스널 그린에 살던 베굼은 15살이던 2015년 2월 같은 학교 여학생 2명과 함께 시리아로 건너가 IS에 합류했습니다. 이후 친구들은 숨졌고 베굼만 살아남았습니다. 

IS가 시리아에서 패퇴한 뒤 난민촌에 남겨진 베굼은 2019년 임신 9개월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태어난 아기는 폐렴으로 숨졌으며, 앞서 베굼이 낳은 두 명의 자녀도 질병과 영양실조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굼은 고향인 런던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영국 정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베굼의 시민권을 박탈했습니다. 

이에베굼이 영국에 갈 수 있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소송을 냈지만, 영국 법원은 지난 2월 "베굼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 건 정당하다"고 판결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ITV 홈페이지, 유튜브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