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물고문 피살' 여아 친모 징역 3년 실형…검찰 구형보다 센 선고

'물고문 피살' 여아 친모 징역 3년 실형…검찰 구형보다 센 선고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16 1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물고문 피살 여아 친모 징역 3년 실형…검찰 구형보다 센 선고
10살짜리 조카에게 귀신이 들렸다며 마구 폭행하고 강제로 욕조 물에 집어넣어 숨지게 한 이른바 '조카 물고문 살인' 사건 피해자의 친모가 법정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수원지법 형사11단독 김유랑 판사는 오늘(16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방조 및 유기·방임) 혐의로 기소된 A(31) 씨에게 이 같은 징역형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양쪽 눈에 멍이 든 것을 보고도 아이를 데리러 (언니의) 집에 가거나 치료를 받게 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며 "피고인은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우려됐다고 말하고 있으나, 멍 발견 시점은 (피고인 주변) 확진자 발생 이후 20일이 지난 시점이었고 밀접 접촉자도 아니었던 점에 미뤄보면 해당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가 귀신에 빙의돼 자해한 것이라는 근거 없는 믿음으로 학대를 방임했다"며 "더욱이 피해자에게 '이모의 폭행이 정당하다'는 취지로 말하고 이를 감내하게 한 점은 부모의 책임을 방기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판사는 양형 이유를 밝히면서 검찰이 구형한 징역 2년보다 형량을 높여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월 25일 언니 B(34·무속인) 씨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딸 C(10) 양의 양쪽 눈에 멍이 든 사진을 전송받고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B 씨로부터 "애가 귀신에 빙의됐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러려면 복숭아 나뭇가지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말을 듣고 복숭아 나뭇가지 한 묶음을 사 전달한 혐의도 받습니다.

C 양 사망 전날인 2월 7일 B 씨와 전화 통화 과정에서 "파리채로 아이를 때렸다"는 등의 말을 들었지만, 오히려 C 양에게 "이모 손을 닿으면 안 고쳐지는 것이 없다"고 다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씨가 이런 말을 할 때 C 양의 건강은 이미 크게 악화한 상태였고, C 양은 다음 날 B 씨 부부에 의해 욕실로 끌려가 물고문 행위를 당한 끝에 숨졌습니다.

B 씨 부부는 지난달 13일 1심에서 각각 징역 30년과 징역 1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