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발 사주 의혹' 검찰 수사팀 구성…"선거법 위반 조사"

'고발 사주 의혹' 검찰 수사팀 구성…"선거법 위반 조사"

배준우 기자

작성 2021.09.15 20:34 수정 2021.09.15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현직 검사의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진 이후, 고소와 고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동안 진상 조사에 주력하던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면서 공수처와 검찰이 같은 사안을 나란히 들여다보게 됐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번 의혹의 고발 대상으로 올라 있는 열린우리당 황희석, 최강욱 의원은 그제(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선거 방해 등 5가지 혐의로 대검에 고소했습니다.

[최강욱/열린민주당 의원(그제) : 국민이 현혹되지 않으시도록, 낱낱이 사실에 기초해서 진상을 규명해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대검찰청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내려보냈고 해당 사건은 공공수사1부에 배당됐습니다.

검찰 공공수사부는 선거 관련 사건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우선 윤석열 전 총장 등의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수사팀은 공공수사1부와 디지털 범죄 수사 경험이 있는 검사를 포함해 7~8명 규모로 꾸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검 감찰부에서 진행 중인 진상 조사에 참여했던 검사 2명도 이번 수사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고소 사건을 일선에 배당한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해당 의혹과 관련한 사실 규명에 진상 조사로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강제수사가 가능한 수사로 전환한 것이라는 해석이 더 많습니다.

하지만 대검 차원의 진상 조사는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렇게 검찰이 수사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검찰과 공수처와 같은 내용을 놓고 각각 수사를 진행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도록 잘 협조하겠다고 밝혔고, 공수처도 검찰의 수사 범위가 있으니 진행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