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까지판다] 자체 기술에 사용료?…'노래방' 회장 수상한 거래

[끝까지판다] 자체 기술에 사용료?…'노래방' 회장 수상한 거래

김관진 기자

작성 2021.09.15 20:21 수정 2021.09.15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래방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회사 이름, 바로 '금영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1995년 설립된 이 회사는 한때 시장점유율 70%, 연 매출 800억 원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5년 전부터는 김 모 회장이 이 회사를 인수해서 운영하고 있는데, 최근 김 회장이 회삿돈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먼저,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재작년 금영엔터테인먼트가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며 만든 자료입니다.

하드웨어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 반주 음악을 재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적시했습니다.

연구 시작 1년 1개월 만인 2016년 6월에 개발을 끝낸 것인데, '타사에서 모방할 수 없는 당사만의 특징'이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2016년 2월, 김 모 회장이 회사를 인수한 뒤 이상한 일이 벌어집니다.

금영엔터테인먼트가 자체 개발한 이 기술을 외부 업체에 돈을 내고 쓰는 계약을 맺은 것입니다.

2017년 6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A 사에 이른바 '기술사용료'로 약 10억 원을 지불합니다.

이어 같은 기술을 사용하는 대가로, 이번에는 B 사에 9개월간 약 12억 원을 지불합니다.

B 사 대표는 금영엔터테인먼트에서 기술 개발을 했던 인물, A 사 대표는 당시 회사 재무팀 직원이었습니다.

[금영엔터테인먼트 관계자 : 모든 자금의 이체 관리를 해당 시점에 하는 직원이었죠. 직원으로 근무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회사를 차리고.]

A 사와 B 사는 문을 닫았고, 2019년 8월부터는 C 사가 금영엔터테인먼트 측으로부터 기술 사용료 13억 원, 용역비 등으로 최소 37억 원을 받았습니다.

C 사를 찾아갔습니다.

김 회장 개인 집무실과 같은 건물에 있는데 사무실에는 간판도 따로 없고, 대표와 직원 1명만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C 사 대표 : (혹시 대표님 아니세요?) 아니요, 나가주세요.]

취재 결과 C 사 대표 역시 전 금영엔터테인먼트 개발팀 직원이었습니다.

금영엔터테인먼츠 측이 지불한 돈은 어디에 쓰였을까.

A·B 두 회사의 법인 계좌 입출금 내역입니다.

2017년 8월 A 사가 김 회장 개인 계좌로 6천만 원을 이체했습니다.

금영엔터테인먼트 법인계좌 입출금 내역
이뿐 아니라 김 회장 아들에게도 급여 명목 등으로 송금했는데, A 사가 8차례 1억 800만 원, B 사가 7차례 8천400만 원을 보냈습니다.

용도를 알 수 없는 현금도 수시로 빠져나갔는데 취재진이 파악한 것만 A 사 2천500만 원, B 사 6억 원입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두 회사가 23차례에 걸쳐 4억 1천만 원을 보낸 J사입니다.

식품 제조 등을 하는 업체인데 김 회장이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김경율/회계사 : 개인 통장이면 이런 거래가 가능할지라도 법인 통장이 이럴 수가 없거든요. 회사의 거래 내역들을 보게 되면 일반적인 어떤 재화나 용역의 거래라고 보기 힘듭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최대웅, 영상편집 : 최혜영, CG : 성재은·최재영·안지현)

▶ [끝까지판다] 특별성과급 '줬다 뺏기'…아들 클럽에 권리금 1억
▶ [끝까지판다] 코로나 특별대출로 89억…회장은 회삿돈 빼먹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