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일상 회복 위해 재택치료 확대 불가피…전파 위험은 낮춰야"

정부 "일상 회복 위해 재택치료 확대 불가피…전파 위험은 낮춰야"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9.15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일상 회복 위해 재택치료 확대 불가피…전파 위험은 낮춰야"
경기도에서 코로나19 무증상·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통원치료'를 시작하는 것과 관련해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재택치료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정부 전망이 나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수원시가 조만간 '자가 치료 연계 단기진료센터'를 운영하기로 한 데 대해 "모두 생활치료센터에 격리 치료·관리하는 것보다는 감염전파 위험성은 다소 높아진다"고 평가했습니다.

자가 치료 연계 단기진료센터는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무증상 내지 경증 환자가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의 운영방식을 말합니다.

손 반장은 이런 방식이 전면 격리치료보다 전파 위험성이 다소 높을 수 있지만 일상을 회복하는 방향에 있어 무증상이나 경증환자들은 치명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정 정도 전파 위험성이 커지더라도 재택에서 치료해 의료체계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법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14일) 수도권 신규 확진자 가운데 재택치료 환자는 59명으로 이 가운데 12세 이하 어린이가 17명, 나머지는 어린이 보호자 1명, 자가치료 요청자 20명, 성인 1인 가구 18명 등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