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은평구 실종' 정신질환 50대 여성, 대치동에서 찾았다

[Pick] '은평구 실종' 정신질환 50대 여성, 대치동에서 찾았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09.15 11:04 수정 2021.09.15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은평구 실종 정신질환 50대 여성, 대치동에서 찾았다

정신질환을 앓던 50대 여성이 실종 8일 만에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6일 새벽에 집을 나섰다가 연락이 끊긴 실종자 이연남(59)씨를 어제(14일) 오후 4시 20분쯤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14일 당일 오후 "한 여성이 자신의 집이라며 계속 문을 열어달라고 한다"는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씨를 대치지구대에서 보호했고, 이후 가족들에게 인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실종 기간) 행적과 대치동으로 왜 갔는지 등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며 "8일간 이 씨가 어디서 숙식을 해결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알렸습니다.

이 씨의 가족들은 "안전하게 돌아와 다행"이라며 "시민들의 많은 제보가 들어왔던 것으로 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 씨는 발견 당시 다소 수척한 모습이었으나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다고 합니다.

앞서 이 씨는 지난 6일 새벽 4시 30분쯤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신내역 6번 출구 인근에서 택시를 탄 뒤 연락이 끊겼고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이 씨의 행방을 추적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