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년 반 만에 다시 막 올린 브로드웨이…"뉴욕, 뉴욕" 부르며 감격

1년 반 만에 다시 막 올린 브로드웨이…"뉴욕, 뉴욕" 부르며 감격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09.15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해밀턴' 공연 재개 앞두고 극장 앞에서 '뉴욕, 뉴욕' 부르는 출연진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현지 시간으로 어제(14일) 오후 4시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리처드로저스 극장 정문 앞에서 프랭크 시내트라의 올드팝 '뉴욕, 뉴욕'이 울려 퍼졌습니다.

유명 뮤지컬 '해밀턴'의 창작자 린마누엘 미란다의 지휘로 펼쳐진 거리 공연에 시민들은 감격에 겨운 듯 노래를 따라부르거나 스마트폰 카메라에 공연자들의 모습을 담기 바빴고, 취재진도 장사진을 쳤습니다.

이들 합창은 18개월 만에 이 극장 무대에 오르는 '해밀턴'을 비롯한 브로드웨이 극장가의 귀환을 알리는 사전 축제였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미국에서 맨 먼저 뉴욕을 덮치면서 지난해 3월 12일 극장가의 불이 일제히 꺼진 지 1년 반 만의 본격적인 공연 재개입니다.

역사상 가장 긴 '셧다운'이라는 암흑기를 통과한 브로드웨이에서 어제 저녁 다시 막을 올린 공연은 '해밀턴'을 포함해 '라이언킹', '위키드', '시카고' 등 모두 4편입니다.

브로드웨이 공연 재개, '해밀턴' 극장 앞 사람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해당 뮤지컬이 상연되는 극장들 앞에는 관객은 물론 구경꾼까지 몰리면서 경찰관들이 나와 교통을 통제했습니다.

타임스스퀘어에 위치한 할인티켓 판매소인 'TKTS 부스'도 공연 재개에 발맞춰 역시 작년 3월 이후 처음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미리 기다려 줄을 선 뮤지컬 팬들이 첫 티켓을 구매하자 주변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습니다.

타임스스퀘어 계단에는 '브로드웨이가 돌아왔다'는 환영 문구가 붙었고, '시카고' 리바이벌 버전의 25주년을 축하하는 광고도 걸렸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긴 터널에서 빠져나오고 있는 뉴욕에서 브로드웨이의 재개장은 가장 의미있는 이정표 중 하나입니다.

브로드웨이는 뉴욕을 대표하는 상징일뿐 아니라, 대유행 전까지 9만7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낸 거대 산업이기 때문입니다.

CBS방송에 따르면 2019년 한 해에만 1천400만 명이 티켓 구매에 20억 달러(약 2조3천500억 원)를 쓴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