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책으로 찍고 뒤통수 때리고' 원아 학대 어린이집 교사 입건

'책으로 찍고 뒤통수 때리고' 원아 학대 어린이집 교사 입건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15 0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책으로 찍고 뒤통수 때리고 원아 학대 어린이집 교사 입건
제주지역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제주경찰청은 보육 대상인 원아를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아동학대처벌법 위반)로 제주시에 있는 모 어린이집 교사 40대 A 씨를 입건했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5월 10일부터 7월 9일까지 4∼5세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아동 중에는 장애 아동 2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에는 A 씨가 책 모서리로 원아의 머리를 찍고, 뒤통수를 손으로 때리는 장면 등이 담겼습니다.

또 간식을 억지로 먹이는 등 정서적 학대로 보이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A 씨는 현재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이른 시일 내 해당 어린이집 원장도 입건해 아동학대 주의와 감독 의무를 지켰는지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아동복지법상 소속 교사가 학대한 경우 양벌규정에 따라 원장도 처벌을 받습니다.

이 어린이집 원장은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원아를 때린 사실 등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 씨가 아동들을 학대한 정황을 확보하고 학부모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수사 진척 상황에 따라 피해 원아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