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명 싸운 맨유, 호날두 골에도 영보이스에 1대 2 충격패

10명 싸운 맨유, 호날두 골에도 영보이스에 1대 2 충격패

정희돈 기자

작성 2021.09.15 09: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0명 싸운 맨유, 호날두 골에도 영보이스에 1대 2 충격패
유럽축구 챔피언스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돌아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득점포에 불구하고 조별리그 첫경기에서 패배를 당했습니다.

맨유는 스위스 베른의 슈타디온 방크도르프에서 열린 2021-2022 UCL 조별리그 F조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영보이스(스위스)에 1대2로 역전패했습니다.

올 시즌 맨유의 첫 공식전 패배입니다.

맨유는 전반 13분 호날두의 선제골이 나왔지만, 이후 에런 완-비사카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떠안았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제시 린가드의 결정적인 패스 실수가 나오면서 승부가 뒤집혔습니다.

승점 3을 쌓은 영보이스는 F조 1위에, 맨유는 조 최하위(승점 0)에 자리했습니다.

경기 초반에는 상대를 몰아붙이던 맨유가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 갔습니다.

전반 13분 브루누 페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받은 호날두가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로 차 넣어 팀에 리드를 안겼습니다.

호날두는 이날 UCL 177번째 경기에 나서며 '레전드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와 이 대회 최다 출전 타이기록을 썼습니다.

여기에 UCL 135호 골까지 터트렸습니다.

이 대회 최다 득점 부문에서도 역시 호날두가 1위로, 2위인 리오넬 메시(120골·파리 생제르맹)와 15골 차이가 납니다.

통계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영보이스는 UCL에서 호날두에게 골을 내준 36번째 팀으로, 이렇게 많은 팀을 상대로 골 맛을 본 건 그와 메시(36개 팀)뿐입니다.

또 36세인 호날두는 30살 이후로 이 대회에서 68경기에 출전하며 63골을 넣었는데, 그간 UCL에서 뛴 30세 이상의 어떤 선수보다 많은 득점 기록입니다.

선제골을 넣은 호날두는 전반 25분 추가 골을 노려봤으나, 그의 왼발 슛은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습니다.

그리고 맨유의 공격은 여기서 끝났습니다.

더 이상의 슛은 나오지 않았고 이날 맨유는 슈팅 개수에서 2개-19개로 크게 밀렸다.

옵타가 집계를 시작한 2003-2004시즌 이래 UCL 138경기 중 가장 적은 슈팅을 시도했습니다.

전반 35분에는 완-비사카가 깊은 태클로 곧장 레드카드를 받아 들면서 흐름이 바뀌었습니다.

전반 여러 차례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0-1로 끌려간 영보이스는 후반 21분 무미 은가말루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이어 후반 50분에 극적인 역전 결승골을 터트렸습니다.

린가드가 골키퍼에게 보내려던 백패스를 조르당 시바체우가 가로채 골대 안에 꽂아 넣었습니다.

레반도프스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E조에서는 바이에른 뮌헨이 FC바르셀로나와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완승했습니다.

전반 34분 토마스 뮐러의 결승골이 나왔습니다.

뮐러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상대 수비의 몸에 맞아 굴절된 뒤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1-0으로 앞선 채 시작한 후반에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멀티골을 폭발해 승기를 굳혔습니다.

후반 11분 자말 무시알라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레반도프스키가 재차 슈팅해 추가 골을 기록했습니다.

후반 40분에는 세르주 나브리의 슛이 또 골대를 강타하자 이를 잡아 왼발 슛으로 마무리, 3골 차 승리를 완성했습니다.

이로써 레반도프스키는 뮌헨에서 공식전 18경기 연속 득점 기록을 이어갔습니다.

반면 메시가 떠난 바르셀로나는 이날 유효슈팅 0개(슈팅 5개)로 영패를 면치 못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