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 모레 제주도 남쪽 해상 지나 쓰시마섬 통과…내일까지 제주도 중심으로 많은 비

태풍, 모레 제주도 남쪽 해상 지나 쓰시마섬 통과…내일까지 제주도 중심으로 많은 비

안영인 기자

작성 2021.09.15 05:41 수정 2021.09.15 0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풍, 모레 제주도 남쪽 해상 지나 쓰시마섬 통과…내일까지 제주도 중심으로 많은 비
북상하는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현재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제주도에는 호우경보와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고,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와 서해남부남쪽바깥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또 제주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고, 제주도전해상과 남해먼바다 등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새벽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한 태풍 찬투는 내일까지는 매우 느리게 이동하다 모레는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서 제주도와 남해상으로 다가올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가 모레 새벽 3시쯤에는 서귀포 남서쪽 약 60km 부근 해상을 지나겠고, 계속해서 남해먼해상을 통과해 오후 3시쯤에는 부산 남남동쪽 약 90km 부근, 일본 쓰시마섬을 지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태풍의 예상진로가 어제(14일) 예상보다는 50km 정도 남해안에서 멀어진 것입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내일까지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태풍이 남해먼해상을 통과하는 모레는 남부지방에도 강풍과 함께 폭우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우선 오늘 예상강수량은 제주도가 20~80mm, 제주도산지는 최대 100mm가 넘는 곳도 있겠고, 전남과 경남은 5~30mm가량 되겠습니다.

내일도 제주도에는 50에서 최대 150mm 이상, 경남해안에는 20~60mm, 그 밖의 남부지방에는 5~40mm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태풍 피해 제보 배너_기사 하단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