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석기 "문 대통령, 간첩 도움받아 당선"…與, 징계 요구

김석기 "문 대통령, 간첩 도움받아 당선"…與, 징계 요구

김수영 기자

작성 2021.09.14 20:47 수정 2021.09.14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간첩의 도움을 받아 당선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이 강하게 항의하면서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국민의힘의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이 소식은 김수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국회 대정부질문 이틀째.

첫 번째 질문자로 나선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청주 간첩단' 사건을 거론하며, 해당 사건에 연루된 활동가들이 문재인 대통령 대선특보단에 있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간첩 도움을 받아 당선된 거라는 취지의 말을 꺼냈습니다.

[김석기/국민의힘 의원 : 간첩의 도움을 받은 게 사실인데 그러면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한다든지 뭐 해명이 있는 게 정상 아니겠습니까?]

민주당 의원들은 고성을 지르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해당 발언에 대해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가 원수에 관한 표현에 신중을 기해줬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국민의 선택을 받은 대통령이 간첩 때문에 선거운동을 해서 됐다, 이거는 지나친 비약이 아니겠습니까?]

민주당 강병원 최고위원은 "북풍 공작이 선거의 만병통치약이라고 여기는 보수의 못된 버릇"이라고 비난했고,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남용해 명예훼손을 자행하고, 명백한 가짜뉴스를 생성했다"며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고 김 의원을 비판했습니다.

이어 허위 발언을 사과하라며, 국민의힘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징계도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흥기,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