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주택 물에 잠긴 제주…태풍 '찬투' 금요일 최대 고비

차·주택 물에 잠긴 제주…태풍 '찬투' 금요일 최대 고비

JIBS 하창훈 기자

작성 2021.09.14 20:36 수정 2021.09.14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태풍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현재 중국 상하이 앞바다 쪽에 있는데, 그 지역에서는 소용돌이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후 태풍은 중국에서 거의 직각으로 방향을 틀어서 우리나라 쪽으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주 금요일 아침에 제주도 북서쪽 해상을 지나 남해를 통과한 뒤 금요일 오후에는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에는 이틀 동안 4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현지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 지금도 비가 많이 오고 있네요?

<기자>

네, 저는 지금 제주시 해안도로에 나와 있습니다.

제주가 아직 태풍과 꽤 멀리 떨어져 있는 상황인데도 제주 지역에는 적지 않은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특히 비가 많이 내리고 있습니다.

지난 밤사이에는 한라산 진달래밭에 300mm에 육박하는 많은 비가 내렸고, 서귀포 등지도 100mm가 넘게 쏟아졌습니다.

내일(15일)까지 제주에는 최대 80mm의 비가 더 내릴 전망입니다.

피해도 벌써 나타나고 있는데요, 오늘(14일) 오전에는 제주시 용강동의 하천이 범람해서 차량 1대가 고립됐고, 서귀포의 2개 숙박시설이 물에 잠겨 긴급 조치가 이뤄졌습니다.

또 도내 곳곳에서 전선과 신호등 안전조치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아직 하늘길은 문제 없지만, 제주를 오가는 바닷길은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 '찬투'는 현재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에 머물고 있습니다.

크기는 작지만 중심에는 초속 35m의 강풍이 불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후 모레 오후부터 방향을 직각으로 꺾어 우리나라로 향하는데요, 한반도에 접근할 때는 중심 풍속이 초속 29m 정도인 중급 태풍으로 다소 약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금요일 아침 7시쯤 제주 북서쪽 20km 해상을 지나서 남해를 통과한 뒤 오후 3시쯤에는 부산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목요일과 금요일에는 전국 대부분이 태풍의 영향을 받는데, 특히 제주와 남해안은 최대 250~300mm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고승한 JIBS, 영상편집 : 김선탁)

태풍 피해 제보 배너_기사 하단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