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탈레반은 사람도 아니다"…'최후의 보루' 판지시르의 눈물

[영상] "탈레반은 사람도 아니다"…'최후의 보루' 판지시르의 눈물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9.14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프가니스탄 저항군의 마지막 거점인 판지시르에서 탈레반이 민간인 20여 명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4일 영국 BBC는 "탈레반이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약속했음에도 저항군과 교전이 발생했던 판지시르에서 최소 20명의 민간인을 살해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탈레반에 희생된 민간인 중에는 두 아이의 아버지였던 한 가게 주인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탈레반에게 공격당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을 정도로 저항세력과 무관했지만, 탈레반은 그가 저항군에게 심카드를 판매했다는 이유만으로 살해한 뒤 시신을 집 근처에 버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탈레반은 "우리의 역할은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시민들을 끌고 가 고문한다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고도 밝혔지만, 카불 시위를 취재하던 언론인 십수 명을 체포한 뒤 심하게 고문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BBC는 탈레반이 '최후의 보루'였던 판지시르를 완전히 장악했다고 선언한 뒤 공포에 질린 주민들이 다급히 피난길에 올라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성 : 이서윤,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