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과분한 응원 감사하다"…'건대 짜장이'의 훈훈한 근황

"과분한 응원 감사하다"…'건대 짜장이'의 훈훈한 근황

[뉴스딱]

SBS 뉴스

작성 2021.09.14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년 전 어려운 형편에 다른 학우들의 도움을 받았던 한 대학생이 훈훈한 근황을 알려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건국대학교 학생들의 익명 커뮤니티에 사용하던 볼펜, 컴퓨터용 사인펜 등을 짜장면 기프티콘으로 바꾸자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해되지 않는 거래라며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지자 이 글을 쓴 글쓴이는 '내일이 생일이라 친구들에게 짜장면과 탕수육을 사기로 했는데 돈이 없어 글을 올렸다'고 사정을 설명했습니다.

안타까운 사연에 학우들은 기프티콘을 선물하거나 장학 프로그램 신청 방법을 알려주고 생일을 축하한다며 응원 메시지도 전했는데요.

다음날 글쓴이는 허름한 방바닥에 짜장면과 탕수육, 생일케이크가 놓인 사진을 공개하며 '최고의 선물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리고 1년만인 지난 2일, 글쓴이가 새로운 글을 올렸는데요.

과분한 응원에 다시 한번 감사하다며 그간 선배들이 여러 장학재단 후원재단을 추천해줘서 생활비와 물품 지원을 받았다고 근황을 알렸습니다.

또, 여유로운 상황이 아님에도 결식아동을 위해 10만 원을 후원한 사실을 공개해 선한 영향력이 뭔지를 보여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