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AEA 사무총장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조짐 심각한 문제"

IAEA 사무총장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조짐 심각한 문제"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9.14 0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IAEA 사무총장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조짐 심각한 문제"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영변 핵시설 원자로 재가동 조짐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북한에 핵 활동 제한에 관한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현지시각 13일 열린 IAEA 이사회에서 "북한의 핵 활동은 계속해서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더군다나 5MW(메가와트) 원자로와 방사화학 실험실의 새로운 가동 조짐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어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지속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관련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안보리 관련 결의안에 따른 의무를 완전히 준수하고, 핵확산금지조약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IAEA에 신속히 협조하며, 특히 IAEA 사찰단의 부재 기간 발생한 중요한 모든 문제를 해결할 것"을 북한에 요구했습니다.

앞서 IAEA는 지난달 27일 발간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 영변 핵시설 내 5MW 원자로와 관련해 "2021년 7월 초부터 냉각수 배출을 포함해 원자로 가동과 일치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5MW 원자로는 북한의 핵무기 제작과 관련된 핵심 시설로, 여기에서 가동 후 나오는 폐연료봉을 재처리하면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이 추출됩니다.

IAEA는 또 2021년 2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5MW 원자로 근처에 있는 폐연료봉 재처리 시설인 방사화학 연구소가 가동된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