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가 증거 제출" 밝힌 제보자…수사 속도 내는 공수처

"추가 증거 제출" 밝힌 제보자…수사 속도 내는 공수처

안희재 기자

작성 2021.09.14 01:19 수정 2021.09.14 0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제보자 조성은 씨로부터 새로운 단서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 공수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사흘 만에 다시 진행했습니다.

먼저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는 자신이 받은 텔레그램 메시지 출처가 손준성 검사임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수사기관에 추가로 냈다고 밝혔습니다.

[조성은/'고발 사주 의혹' 공익신고자 : (보낸 사람들이 당사자임을 확인하는 증빙자료다, 이런 취지인 것이죠? 당사자는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을 포함하는 것이고요.) 그럼요, 네.]

지난해 4월 김웅 의원에게서 손준성 보냄으로 전달받은 메시지의 사용자 프로필에는 손준성 이름과 함께 나무 두 그루를 찍은 배경 사진이 나오는데, 이게 손 검사의 텔레그램 계정 프로필 사진과 똑같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해당 내용을 보낸 사람이 손준성 당시 수사정보정책관과 동일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수처는 지난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손 검사의 휴대전화를 토대로 조 씨의 이런 주장을 확인하기 위한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사흘 만에 재개됐습니다.

영장에는 손준성 검사가 제3의 검사에게 고발장 작성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담긴 걸로 알려졌는데 공수처 관계자는 영장 발부에 필요한 혐의를 구성하기 위한 내용일 뿐 제3의 검사를 확인한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이번 사건을 전직 여당 의원의 보좌관 출신 검사에게 배당해 공정성이 의심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겠다고 반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강욱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대검에 고소했고, 한 시민단체도 고발장 전달에 관여한 혐의로 국민의힘 김웅, 정점식 의원을 고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