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밥솥 들다가 383만 원을 받았다…? 자원봉사자 지켜주는 이것

밥솥 들다가 383만 원을 받았다…? 자원봉사자 지켜주는 이것

하현종 총괄PD, 권재경PD

작성 2021.09.13 17:19 수정 2021.09.14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밥솥 들다가
383만 원 받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18년 12월,
한 공원의 무료급식소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A 씨.
밥솥을 들다가 어깨에 통증이 생겼는데… 

치료비로 383만 원을 지급받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A 씨뿐만이 아닙니다.

불우이웃 돕기 바자회를 진행하다가 
행인과 부딪혀 무릎을 다친 B 씨는 
917만 원을 지급받았고 이미지 크게보기
음식배달 자원봉사를 하던 C 학생은
봉사 도중 화단 울타리에 무릎을 다쳐
457만 원을 지급받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들이 치료비를 받을 수 있었던 건 
모두 ‘자원봉사종합보험’ 덕분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봉사를 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지원하는 제도죠. 이미지 크게보기
자원봉사활동을 하다가 예기치 못한 사고로 
피해를 입으면 통원치료비, 수술비 등 
최대 7억 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심지어 봉사활동 중 실수로 다른 사람의 물건을 파손하는 등 피해를 준 경우에도 보상을 해주죠. 이미지 크게보기
절차도 간단합니다.
사업시행기관이 운영하고 있는 시스템을 통해 봉사활동에 참여하면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무료로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거든요. 이미지 크게보기
게다가 올해는 사고 발생률이 높은 
상해 치료비 한도가 대폭 상향되고 
골절, 화상과 관련된 보상금액이 
큰 폭으로 높아졌다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즐거운 마음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했는데
갑작스런 사고가 생겼다면

당황하지 말고 자원봉사종합보험을 
꼭 기억해주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2018년 12월, 무료급식소에서 자원봉사를하던 A씨는 밥솥을 들다가 어깨에 통증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치료비로 383만 원을 지급받았죠. A 씨가 치료비를 받을 수 있있던 건 바로 '자원봉사종합보험' 덕분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봉사를 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지원하는 제도죠. 자원봉사활동을 하다가 예기치 못한 사고로 피해를 입으면 통원치료비, 수술비 등 최대 7억 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특히 올해엔 상해치료비 한도 등이 대폭 상향됐다고 합니다. 따듯한 마음으로 봉사에 참여했다가 갑작스런 사고를 당했다면 당황하지 말고 꼭 자원봉사종헙보험을 기억해주세요.

글·구성 권재경, 김나연 인턴/ 그래픽 김태화/ 기획 하현종 /제작지원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