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성은, 박지원 배후설에 "감히 젊은 여성이? 난 비대위도 경험"

조성은, 박지원 배후설에 "감히 젊은 여성이? 난 비대위도 경험"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9.12 13:29 수정 2021.09.12 1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성은, 박지원 배후설에 "감히 젊은 여성이? 난 비대위도 경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의혹의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여권 인사와의 친분은 논란이 될 대상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조 씨는 오늘(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여성'의 이미지로 제가 감히 판단하고 결정할 수 없다는 식으로 말하며 '뒤에 누가 있다'고 하고 싶겠지만, 2016년 (국민의당) 총선 공천심사위원, 비상대책위원 등을 경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야권에서는 조 씨가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뒤 박 원장을 만난 사실을 두고 '여권의 정치공작'이라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 상황실장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하고 "박 원장이 야당 유력 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공수처에 이번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한 이유를 두고는 "'누가 저런 걸 공익신고로 인정해줬느냐' 식의 위협적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회견을 보고 그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자료들의 포렌식 절차 등이 마무리되면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했으나 김웅 의원과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 중 태도가 문제였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씨는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공익신고를 하고 싶다고 했더니 휴대폰 원본 제출을 요청했다. (한 부장에게) 공익신고임을 인정할 수 있다면 회신을 달라고 해서 (그쪽이) 회신을 줬고, 이후 원본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또 "누군가는 '딜'이라고 하지만 저는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자료 제출을 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