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공수처 비판…"尹, 피의자로 입건될 상황 아냐"

이준석, 공수처 비판…"尹, 피의자로 입건될 상황 아냐"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9.12 1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준석, 공수처 비판…"尹, 피의자로 입건될 상황 아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발사주' 의혹 피의자로 입건한 데 대해 "언론에 드러난 사실만으로는 전혀 피의자로 입건될 상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2일) MBN과의 인터뷰에서 "공수처가 신설조직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이 문제를 너무 가볍게 다루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만 '윤석열 후보와 김웅 의원의 결백을 믿느냐'는 질문에는 "후보에 대해 당이 보증서는 행동은 하지 않는다"면서도 "후보도 당의 구성원이기 때문에 수사 절차 등이 부당한 부분이 있으면 지적하고 방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책임 문제에 대해 "지금 상황에서 드러난 게 없으니 판단할 수 없지만, 윤 후보가 이런 일에 연루됐다면 후보가 정치적 판단을 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난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서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선, "박 원장이 사적 만남을 안 가질 순 없을 것"이라면서도 "지금 상황에서 폭로자로 지목되는 사람을 만난 것은 정치적으로 굉장히 오해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당내 경선과 관련해 "주자 간 갈등을 보셨겠지만 지금 형식상 신선함 등을 추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토론을 새로운 방식으로 한다고 하면 '대표가 자기 정치하려고 한다'고 공격하는 분도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나갈 선거(총선)가 3년 뒤에 있는데 무슨 자기 정치를 한다는 건지 모르겠지만, 솔직히 (일부 주자의 비판이) 지금 경선판을 밍숭밍숭하게 만든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16, 17일쯤부터 토론이 진행될 텐데 토론을 한번 할 때마다 (지지율이) 출렁일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대선 구도와 관련해선 "내일이 선거라면 구도상으로 5% 진다. 대표가 이런 소리 하면 '지려고 한다'고 그러는데 그러면 '냄비 속 개구리'처럼 살살 삶아지는 것을 모르면서 선거에 지는 것"이라며 "굉장히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